2008. 7. 5. 14:29
웬 뚱딴지 같은 소리냐고 하겠지만......한 2-3주전에 개원가에서 논문을 써서 Urology라는 곳에 보냈다.

비뇨기과에 많은 저널들이 있지만 물론 좋은 논문은 좋은 저널에 보내서 실려야 하겠지만, 개원가에서 하는 거라 좀 허접하다.
보니 Urology라는 저널은 impact factor가 2.134였다.

(urology 저널의 ISSN과 impact factor등과 다른 여러가지 지수들이 보인다.)


(Urology의 이번달 표지 ..... 앞의 사진은 아마도 Dr. stein이라는 박사가 돌아가셨다는......
내용으로 넣은 것 같다. Dr. stein은 방광암의 대가로 알고 있다.)


요새는 SCI 저널에 보내는 manuscript가 매우 많기 때문에 30-50%는 reject된다고 한다. 그래서 나도 보낼때 이것이 reject될까봐 조마조마 했었다.

오늘 보니 드디어 under review라고 떠있었다.....^.^

(Urology에 접수된 내 논문....근데...올리다 보니 글자가 깨알같아 알아보기 힘들다....쩝.)

한 고비는 넘긴 상태이고.....한 2주동안은 다시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.....

좋은 결과가 있을까?
Posted by 두빵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://mabari.tistory.com BlogIcon 마바리 2008.07.05 20:55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좋은 결과가 있기를 빌겠습니다...^^

    저번에 쏜다고 했던 것 같은데...

    기다리겠습니다...^^

  2. Favicon of http://gamsa.net BlogIcon 양깡 2008.07.07 13:22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역시 기다리고 있습니다. 좋은 결과가 있을 겁니다. 으하하하~!